책 4차 산업혁명의 충격



"2016년 1월 다보스포럼의 주요 의제로 "4차 산업혁명"을 제안할 것이라고 말하며서 의견을 구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소설 미디어와 사물인터넷이 인류의 일거수일투족을 모니터링할 미래 사회는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의 새로운 세상이 열릴 것이며, 그것이 산업 구조의 재편을 이끌어낼 것이라는 다소 과걱한 주장이었다"  


책 "4차 산업혁명의 충격"은 책의 첫 페이지부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우리가 감수해야 할 것이 무엇인지 소개하며 위와 같이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소설 미디어 등을 말하고 있다. 이러한 것은 이미 우리의 일상이 속에 접목되어 사용되어 지고 있다.


이러한 시대 우리가 어떠한 생각으로 무엇을 준비하며 살아가야할지 보여주는 책이 "4차 산업혁명의 충격"이 아닐까 싶다!


"사실상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일치하는 세상, 인공지능을 통해 온라인에 올라온 빅 데이터를 분석해 맞춤형 예측 서비를 제공해주는 것, '원할 것 같은 것'을 미리 예측하고 제공하고, 그들도 인식하지 못하는 숨겨진 욕망을 추적해 제품과 서비를 제공하는 시대가 올것이다. "라는 책 속의 내용 처럼 점점 우리의 실생활에 하나하나 들어오고 있다.


그 뿐 아니라 책 4차 산업혁명의 충격에서는 "아이디어가 노동과 자본보다 더 희소한, 진정 희소가치 있는 투입요소가 될 것이며 좋은 아이디어를 제공하는 소수의 사람이 엄청난 보상을 받게 될 것이라고 한다.


또, "전체적으로 우리와 우리의 다음세대들은 더 작은 시간을 일하고 더 잘살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일과 보수는 더 불평등하게 분배될 수 있다. 지속 가능하고 공평하고 포용적인 성장을 이루기 위해서는 어느 때보다 더 많은 노력을 해야한다. 사물이 얼마나 빨리, 그리고 어디까지 진화하는지 올바르게 이해하는 데서 출발해야 한다" 라고 가르쳐 주고 있다.


내가 볼 때 클라우스 슈밥 외 26인이 지은 책 "4차 산업 혁명의 충격"에서 나오는 내용들은 이미 우리의 현실 속에 들어온 것도 있고 빠른 속도로 우리의 생활속에 들어오기 위해 준비되고 있는 것들이 있다. 지금 4차 혁명의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우리들이 한번쯤 읽어보고 깊은 생각속에 새로운 행동들을 실현해 나가기 위해 한번쯤 읽어 봐야 할 책이 아닐까 싶다!


 

제휴마케팅을 내가 변한 것은 책 읽는 것을 힘들어 하는 내가 어느 순간 경제서적을 들고 있다는 것 이다. 최근 여러권의 책들에서 나의 모든 경험들이 돈이 된다는 말을 많이 보게 된다.


책 돈버는 취미사진 표지



책, 돈버는 취미사진 또한 우리의 평범한 일상생활이 돈이 되는 길을 제시하고 있다. 이책은 3부로 나누어져 있고 각 부 마다 4개의 소제목으로 나누어져 있다.


1부잘 팔리는 사진 찍는 법 에서는 우리가 사진을 찍는 이유, 돈 버는 취미 사진이 무엇인지, 스톡사진을 어떻게 시작하는지 안내하며, "우리나라에서 유명한 자진작가들 중 대다수가 사진을 전공하지 않은 사람들이다. 이것은 사진을 전공하지 않은 우리도 충분히 사진ㅇ르 잘 찍을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라는 문구로 취미 사진을 시작하려는 사람들에게 용기를 주고 있다.


2부 스톡사진 작가 되는 법 이란 제목으로 국내와 해외 스톡사진 사이트들을 소개하며 각 사이트 마다 장단점이 적혀 있어 자신이 어떠한 스톡 사이트를 선택해야 하는지 참고 하여 볼 수 있고, 구도와 및 등 어떠한 사진이 잘 찍은 것이고 못 찍은 것인지 자진 기술에 대한 잛은 서술도 이미지와 함께 제공하여 준다. 스톡사진 사이트를 선정하였다면 작가 등록은 어떻게 하고, 사진의 제목과 키워드는 어떻게 하는지 기본적인 사항들을 설며과 그림을 보며 따라 할 수 있다.


마지막 3부 스톡사진 시장 공략하기에서는 트랜드와 태마조사, 사진으로 인쇄소득 얻는 방법과 사진에 대한 권리(저작권)등을 확인 할 수 있고 취미로 찍는 사진 또한 스톡사진을 한다면 어떤 전략을 가지고 찍어야 하는지 이야기 해주고 있다.


취미가 누군가의 정보가 되고, 그 것으로 정보제공자가 돈을 받는 세상 이다!

즉, 나의 취미 생활이 돈이 될 수 있다는 것 이다. 당장 PC와 외장하드등 곳곳에 숨어 잠자고 있는 사진을 활용해 스특사진 작가가 되어보자!


책 자네,일은 재미있나?


하룻밤 만에 인생을 180도 바꾸는 변화의 메세지가 담겨 있다는 데일 도튼 지음, 손원재 옮김의 "자네, 일은 재미있나?" 이 책은 제휴 마케팅이라는 것을 알고 부터 어떻게 하면 쫌더 좋은 직장, 쫌 더 좋은 페이를 위해 이직을 위한 자격증책과 자기개발서가 아닌 실질적으로 돈을 벌기 위한 경제서적에 관심을 가지게 되면서 일본의 장기불황으로 활기를 잃어버린 직장인들에게 희망을 불러일으킨 책 이란 것을 알고 "자네 일은 재미있나?" 책의 제목이 꼭 나에게 던지는 질문 같아 관심을 가지고 읽게 된 책 이다.


이 책의 지은이는 "자네 일은 재미있나?"란 질문에 책 12 page에서 이렇게 답하고 있다.



"난 이제 35살입니다. 거의 15년을 일만 하면서 살았지요. 그런데 그 15년 동안 난 무엇을 했을까요? 내세울 것이라고는 '보험 걱정은 없겠다'가 답니다. 이게 대체 무슨 골입니까? 나는 회사에 충성했고, 정말 성실하게 살아왔습니다. 하지만 승진은 더뎌지기만 합니다. 행여 내가 불평이라도 할라치면 '그래도 당신은 직장이라도 있지!'란 소리만 되돌아올 뿐이지요. 그러니 그냥 입 닥치고 감사하라는 말입니까 뭡니까? 그 말은 산다는 것이 아직 안 죽었을 뿐이라는 소리랑 다를 게 뭐가 있습니까?"


이렇게 답변한 저자의 마음은 30대 중반에서 후반으로 흘러가는 삶을 살고 있고, 직장인 인 나의 마음과 꼭 같은 마음이다.


책의 저자와 우연히 만난 할아버지는 "싫은 일을 억지로 하는 것"을 권태 라고 하고, 그 일자리라도 잃어버리면 어쩌나 싶어 잔뜩 겁에 질려 있는 것을 두려움 이라고 말한다. 또, "오늘의 목표는 내일의 굴레가 될 뿐" 이며, 매일 매일 달라지는게 더 나은 사람이 되기 위해 세워야 할 유일무히한 목표라고 한다.


이러한 내용들을 읽다 보면 공감하면서도 대체 나는 이 책을 통해 무엇을 얻고 어떠한 일을 해야할까? 라는 고민이 쉽게 해결되지 않지만 뒷장의 내용은 어떤 내용이 나올까? 라는 기대감이 있어 손애서 책을 놓지 못하고 책을 잡는 순간 끝까지 읽어 나가게 된다. 자네 일은 재미있나? 이 책의 내용 한 부분을 더 살펴 보면 저자에게 할아버지가 건네는 알송달송한 내용들로 스스로 숙제를 해결하며 성취해 나가게끔 하는 느낌이 드는 문구들로 가득 하다. 그중 하나의 메세지를 살펴 보자!


"사업이든 직장일이든 우연의 연속이지. '계획대로 이루어지는 일은 없다'는 오래된 격언에 동의하는 사람이 대부분이기는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계획 세우는 일에 목숨을 거는 사람들도 많아. 이제 그들에게 '계획 전문가'는 좀 줄이고 '요행수 전문가'는 늘릴 필요가 있다고 말하고 싶구먼. 잊지말게. 필요는 발명의 어머니일지 몰라도, 우연은 발명의 아버지라네."


이처럼 알송달송한 말들로 끝없는 변화와 실험을 통해 성공 살 수 있다고 말한다. 이 책은 뒷 내용의 호기심에 빠르게 읽게 되지만 꾸준한 생각과 나의 가치관의 변화, 나의 하루하루 한시간 한시간을 대하는 태도등 삶의 여러각도에서 많은 생각들을 하게 만든다. 


나와 같이 지긋지긋한 직장생활을 끝내고 경제적 자유를 위해 무엇인가 성취하고 싶은 사람이면 지금 당장 "자네, 일은 재미있나?" 이 책을 읽어 보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