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제조업은 부활하고 있다.

국제 제조업 경쟁력 지수에 따르면 미국은 2020년 제조업 경쟁력 순위에서 중국을 제치고 1위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 된다.

 

 

2009년 1월 오바마 대통령은 취임식에서부터 제조업 부활을 강조 하였다. Remaking America를 슬로건을 내걸고 경제 위기에 빠진 미국을 선조들이 물려준 덕목으로 헤져 나가자라고 역설 하였다.

 

2010년 1월 국정연설에서는 5년 안에 수출을 배로 늘리겠다. 새로운 일자리 200만 개를 만들겠다 라며 선언 하였다.

그로 인해 나온 정책이 선진 제조업 파트너십(AMP) 이다

AMP는 제조업의 지역 허브 역할을 당당하게 돼 미국 기업의 국제적 경쟁력을 높이고 미국 내 제조업에 대한 투자를 증대시키는 역할을 한다.

 

또한 생산비용을 줄이고자 중국과 동남아등 저임금 구가로 떠났던 제조 업체들이 해외 공장을 닫고 미국으로 돌아오거나 미국에 새로운 생산 시설을 구축하는 리쇼어링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제프리 이멜트 제너럴일렉트릭(GE) 회장은 제너럴일랙트릭은 2020년까지 세계 10대 소프트웨어 회사가 될 것이라고 비전을 제시 하였다.

점점 힘들어지는 경형환경에서 GE와 GE의 고객들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생산성을 높여야 하며 이에 대한 핵심 열쇠는 산업인터넷 이라고 하였다.

 

산업인터넷이란? 제품진단 소프투웨어와 분석 솔류션을 결합해 기계와 기계, 기계와 사람, 기계와 비즈니스 운영을 서로 연결시켜 기존 설비나 운영 체계를 최적화하는 차세대 기술 이다.

 

병원의 MRI 장비, 발전소의 가스터빈, 제트기 엔진등 수만은 기계들은 끊임없이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생산하고 있지만 이러한 정보들을 데이터로 활요하지 못하였다. 산업 인터넷은 똑똑한 기계들이 스스로 데이터를 공유하고 분석해 관리자에게 의미있는 정보를 제공하여 효과적인 의사결정을 돕는 디지털 생태를 구축 하는 것 이다.

 

미국의 항공사 Southwest는 GE의 산업인터넷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온도와 습도, 풍향풍속, 비행기 무게, 각 비행장 사정등 다양한 변수를 고려한 최적의 시간표를 산출 하여 1억 달러의 항공료를 절약 하였다.

 

GE는 지능형 송전망을 구축해 전력생산성을 높이는 디지털퍄워플랜트, 공장의 기계결함을 방지하고 손상된 부위를 빠르게 고칠수 있도록 하는 브릴리언트팩토리 시스템을 선보이고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