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직장은 1년 동안 인터넷 강의를 통해 16학점을 이슈 해야 한다.

물론 대충 대충 학점만 받아도 되지만 공부 하자는 마음으로 이번 강의를 듣게 되었고, 이번 강의를 몇차례에 나누어 포스팅 하여 보려고 한다. 오늘은 그 4번째 시간으로 4차 산업역명의 기술에 대하여 포스팅 하여 봅니다. 

 

아디다스는 2016년 특별한 운동화를 공개 하였다.

 

독일 안스바흐에 있는 신발공장 ‘스피드 팩토리’에서 만든 첫 번째 운동화 이야기 이다.

 

독일 내에서 아디다스운동화가 생산된 건 1993년 마지막 공장이 문들 닫은지 23년 만의 일이다.

 

스피드 팩토리에서는 연 50만 컬레의 운동화가 생산 되지만 생산 현장에는 단 10명만 투입 된다.

 

스피드 팩토리에서는 필요한 소재를 선택해 운동화를 제작하는 일은 지능화된 기계가 하며 생산직원은 각 소재를 기계가 인식할 수 있는 위치에 갖다놓는 역할만 할 뿐 이다.

 

중국, 동남아시아등 저임금 국가로 옮겨간 신발공장을 다시 독일로 불러들일 수 있었던 배경 이다.

 

스피드 팩토리는 각 개인에게 최적화된 제품을 최단 시간에 공급 하는 목적을 지니고 있다.

 

깔창, 색상등등 소비자가 원하는 것을 선택하면 5시간 안에 제품을 생산 하는게 목표이며 현재는 맞춤형 제작이 6주가 걸린다.

 

테슬라 모터스의 보급형 전기차 “모델 3”는 32만건의 예약 주문이 쇄되 하엿다.

 

바퀴달린 스마트 폰이라 블리는 테슬라 자동차 공장에는 컨베이버 벨트가 없다.

 

자동차의 제작은 대부분 사람이 아니 로봇이 맞고 있다.

 

바닥에 설치된 자기 테이프의 자기력을 이용한 자체 운송시스템을 이용 한다.


+ Recent posts